오랜 대학생활과 삼성SW멤버십 생활을 마치고 회사에 입사하기 1달정도 남았네요..
감기와 귀차니즘으로 2주를 버리고 나니 아까운 마음으로 서점에가서 평소 공부 하고 싶은 리눅스에 관련된 책을 찾고 있었습니다.
요즘 자금 사정이 넉넉한데다 제가 좋아하는 임백준님의 책이 눈에 보여 바로 사버렸습니다.
"프로그래밍은 상상이다"라는 책인데요. 그동안 임백준님이 쓴 기고를 묶고, 기고 후기를 담은 책이었습니다.

여기저기 돌아다니는 기차, 지하철안에서 읽었는데, 참..
가장 기억에 남은 내용이 두가지가 있더라구요..

먼저, 대부분의 프로그래머가 하는 말인 "시간이 부족해서요.." 와 "유닛테스트를 하자"였습니다.

"시간이 부족하다"
임백준님은 이렇게 이야기 합니다.
시간이 부족한 것은 본인이 프로젝트 스케줄링을 잘 못해서 그런 것이다. 그것도 능력이다.

저는 개인적으로 시간이 부족하다는 말을 잘 하지는 않습니다만, 프로젝트의 목표를 너무 안정적으로 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3개월 프로젝트를 기획하면서, 딜레이(Delay)를 하지 않는것에 너무 신경을 써서 프로젝트의 질이 떨어지도 하는데, 저는 이 책에서
철저한 시간관리를 해야 한다고 교훈을 얻을 수 있었습니다.

"유닛테스트"
마틴 파울러님이 쓴 "리팩토링"이라는 책을 읽으면서(아주 조금만 읽었습니다.ㅠㅠ) 유닛테스트를 알게 되었습니다.
그때까지 유닛테스트가 무엇인지, 유닛테스트가 얼마나 중요한지 몰랐는데, 이책을 읽으면서 유닛테스트의 개면과 필요성을 알게 되었습니다.

개발자가 반드시 해야하는 것. 개발 시간에 반드시 포함되고 미루지 않고 수행해야 하는 유닛테스트는 처음에는 시간이 오래 걸리는 것 같지만,
개발 시간을 단축하고 안정적인 코드를 생산하는 반드시 필효한 존재임을 인식했고, 앞으로 저도 꼭 지켜야 겠다고 생각했습니다.

역시 임백준님, 이 책을 통해서 또다시 저에게 프로그래밍을 재밌게 할 수 있는 힘을 북돋아 주셔서 정말 감사 합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by danguria 2011.01.12 14:00
드디어 이책을 다 읽게 되었군요.ㅋ(이전에 거의 읽었지만 기억이 안나서..)
서울에 여자 친구만나러 올라갔다가 내려 오는 기차안에서 읽지 않았던 부분을 읽으면서 "이책 생각보다 괜찮네"
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컴퓨터 모델링"이라는 디자인 패턴과 객체 지향적 설계가 주제인 수업에서 교수님께서 추천해 주신 책인데요,
책의 구성은 다음과 같습니다.


< 책의 구성 >
□ 객체 지향 개념의 역사
□ 객체 지향 개념의 원리 
□ 객체 지향 원리의 실습
□ UML(Unified Modeling Language)
□ 객체 지향 구현
□ OODesigner의 사용법


□ 객체 지향 개념의 역사
- 말 그대로 객체 지향이 생기게 된 원인과 객체지향이 추구 하는 방향을 이야기 하고 있습니다.
□ 객체 지향 개념의 원리 
- 이 책에서는 객체 지향의 핵심원리로 "추상화", "상속", "다형성", "다이나믹 바인딩"를 자세하게 다루어
   객체 지향이 무엇인지에 대해서 깊이 있게 다루고 있습니다.
□ 객체 지향 원리의 실습
- 앞 장에서 배운 "객체 지향 개념의 원리를 토대로", 그래픽 편집기를 직접 설계하는 장입니다. 단순히 설계를 한 결과를 보여 주는 것이 아니라, 앞에서 말한 4가지 객체 지향의 핵심원리를 하나하나 적용하면서 설계를 하고 있어 추상적인 설명이 많은 앞장의 내용을 명확히 이해 하는데 많은 도움이 되는 장입니다.
□ UML(Unified Modeling Language)
- UML에 대한 간략한 사용법을 설명하고 있습니다. UML에 대한 책이 아니라서 자세하게 다루고 있지는 않지만 이정도만 알아도 무리가 없을 정도로 설명하고 있습니다.
□ 객체 지향 구현
- 앞에서 설계한 그래픽 편집기를 완전한 코드로 구현한 장입니다. 소스코드가 이장의 대부분이며, 클래스 다이어 그램과 그에 대응되는 코드가 함께 있기 때문에 클래스 다이어 그램이해와 객체 지향 설계의 결과를 직접 코드로 이해 할 수 있는 장입니다.
□ OODesigner의 사용법
- OODesigner는 저자가 만든 CASE툴이다. 이 툴에 대한 소개와 사용법에 대해 소개 하는데 읽어 보지 않아서 이 장은 잘 모르겠습니다.

일단 이 책은 저의 수준에 딱맞은 것 같습니다. 너무 쉽지도 어렵지도 않아서 이미 알고 있던 것은 더욱 확실히 알게 되었고, 모르는 것은 쉽게 이해 할 수 있어서 책읽는데에 오래걸리는 성격인데도 불구하고 금방읽을 수 있었습니다.

C++과 자바를 병행해서 설명을 하고 있기 때문에 더욱 좋았습니다.

C++이나 자바의 객체지향적인 문법을 잘 알고 있는 사람이 좀더 업그레이드 하기 좋은 책인것 같습니다.





신고
by danguria 2010.02.21 00:37

프로젝트를 시작하기 전에 교양(?)을 쌓기 위해서 재미있어 보이는 책을 섭렵하고 
있는 중 주변 친구들이 하는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More Joel on Software라는 책에 대해서 이야기하고 있었는데, 굉장히 소프트웨어
개발에 자부심을 갖고 있는 사람이 쓴책이고 재미있다고 하더군요.
사실 저 패턴 그리고 객체지향적 코딩의 법칙 이라는 책 다음으로 읽을 책을 "프로
젝트가 "서쪽으로 간 까닭은"(톰 드마르코,팀 리스터 등저/박재호,이해영 공역) 

이라는 책을 읽을 계획이었지만 과감하게 바꾸었습니다.




이 책을 읽으면서 느낀점은 문체가 굉장히 직설적이고 저자의 실감나고 어디서

듣기 힘든 생생한 경험이 많이 들어 있었다는 것입니다. 원서를 읽지 못했지만 번역

을 굉장히 잘 한책이라서 저자의 성격을 금방 알 수 있겠더라구요.. 특정언어, 회사,

 프로그램을 가리지 않고 그대로 언급하면서 적나라하게 비판하는데, 제 얼굴이 화

끈 거리더군요, 또한 미래의 프로그래머들에게 일침을 놓는 대목에서는, 제 스스로

 부끄러움을 많이 느꼈습니다. 게다가 저자인 Joel Spolsky는 여러 회사에서 경험한

프로젝트를 생생하게 전달했는데, 특히 마이크로 소프트에서 일한 경험은 미래의

프로그래머인 저로서, 큰 꿈을 키울 수 있는 거름이 되었습니다.





이 책은 저자가 블로그에 쓴 글을 책으로 제 구성한 것입니다. 누구를 대상으로 했나

면요, 학생(미래의 프로그래머), 사장(소프트웨어회사를 운영하는 경영자)가 될 수

 있을 것입니다. 왜냐면 이들을 대상으로 어떤 프로그래머를 뽑아야 하는지, 어떤 프

로그래머가 되어야 하는지 자신의 경험을 통해 조언 해 주기 때문입니다. 제가 아직

 학생이라서 책의 마지막 부분인 경영자들에게 하는 말은 지나쳐 버렸습니다.





이책에서 제가 이론적으로 건진것이 있다면, Legibility vs Readability가 있다는 것,

 page fault 메커니즘(물론 알고 있었지만, 다시 상기 할 수 있게 해 주었지요),

프로그래밍 언어에 대한 관점(Can your programming language Do This를 읽어 보

세요), 틀린 코드 틀리게 보이기(i = j * 5), 헝가리안 표기를 들 수 있겠네요..





아직 현업에 나서서 일을 하지 않아서 프로젝트 관리라던가, 일정 관리는 읽기에 힘

든 부분이 있었지만 미래의 프로그래머에게 하는 조언은 많은 도움이 되었습니다.



신고
by danguria 2010.01.19 19:06


작년 2학기 디자인 패턴 관련된 수업을 들으면서 

설계에 대한 생각을 많이 하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지금까지도 그와 관련되서 관심이 많고, 또 공부도 해보고 싶은 생각입니다.

하지만 다른 것도 해야 하는 것이 많아서 GOF의 책을 보기에는 부담이 되더라구요.. 그리고 개략적인 

내용은 알고 있어서 시간이 아깝기도 했습니다.

그래서 무심고 얇고 쉽게 읽을 수 있을 것 같아 보여서 선택한 책이 이 책인데요...

굉장히 내용이 괜찮은 것 같습니다.

구체적인 예와  그에 따른 정리가 잘 되어 있어서 쉽게 이해 할 수 있는 것 같네요..

특히, 추상팩토리와 팩토리 패턴의 차이점을 알게 되었는 것이 참 좋았습니다.ㅋ

평소에 둘 간의 차이를 잘 몰랐었는데 이책의 예제가 그 둘의 차이점을 아는데 많은 도움이 되었습니다.



신고
by danguria 2010.01.11 22:04

확실히!!

HTML이 무엇인지 알게 되었습니다.

그렇다고 HTML의 고수가 된건 아닙니다.

head first 시리즈가 좋은 이유는 기본 개념을 잘 정리 할 수 있게 도와 주는 것 같습니다.

구현할때 필요한 레퍼런스로는 부족하지만

초보자가 특정 주제에 대한 컨셉을 잡는데는 충분한 책인 것 같습니다.

다음으로 php, jsp를 고민하고 있는데

php는 새로 접하는 것이고, jsp는 잠깐 해봤고, 자바기반이라 익숙할 것 같네요..ㅋ

아무튼 년말에 책을 딱 마춰서 끝내서 기분이 좋습니다...









그런데...html은 배웠는데 홈페이지는 어떻게 만들지...ㅠㅠ

홈페이지에 무얼 만들지 생각을 안해놔서 .. .막막하네요..ㅋㅋ

신고
by danguria 2009.12.31 16:53
내년 면접 전까지 개인 홈페이지를 만들려고 하고 있어서 일단 html 작성법을 배우기 위해서 

책을 사서 보고 있습니다.

책은 제가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HeadFirst시리즈구요.ㅋㅋ

아파치 서버를 통해 웹서비스는 시작했지만 시작 페이지 조차 아직 없습니다.ㅋㅋ

책을 2/3읽었지만 사실 어떻게 구성해야 할지는 모르겠네요..ㅋㅋ


신고
by danguria 2009.12.28 18:01


학교에서 문제 해결기법 시간에 배우는 책입니다.

사실 앞의 몇장을 읽고는 너무 뜬 구름 잡는 다는 생각을 해서 읽지 않았는데 

가면 갈 수록 확~~~ 와닿는 내용이 많아서 너무 좋습니다.

지금 시험기간이라 책의 예제를 보는데 너무 좋습니다.

더 좋은건 번역하신 분이 멤버십 출신이라는 것이 더 자랑 스럽습니다!!
신고
by danguria 2009.10.21 23:24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