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 대학생활과 삼성SW멤버십 생활을 마치고 회사에 입사하기 1달정도 남았네요..
감기와 귀차니즘으로 2주를 버리고 나니 아까운 마음으로 서점에가서 평소 공부 하고 싶은 리눅스에 관련된 책을 찾고 있었습니다.
요즘 자금 사정이 넉넉한데다 제가 좋아하는 임백준님의 책이 눈에 보여 바로 사버렸습니다.
"프로그래밍은 상상이다"라는 책인데요. 그동안 임백준님이 쓴 기고를 묶고, 기고 후기를 담은 책이었습니다.

여기저기 돌아다니는 기차, 지하철안에서 읽었는데, 참..
가장 기억에 남은 내용이 두가지가 있더라구요..

먼저, 대부분의 프로그래머가 하는 말인 "시간이 부족해서요.." 와 "유닛테스트를 하자"였습니다.

"시간이 부족하다"
임백준님은 이렇게 이야기 합니다.
시간이 부족한 것은 본인이 프로젝트 스케줄링을 잘 못해서 그런 것이다. 그것도 능력이다.

저는 개인적으로 시간이 부족하다는 말을 잘 하지는 않습니다만, 프로젝트의 목표를 너무 안정적으로 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3개월 프로젝트를 기획하면서, 딜레이(Delay)를 하지 않는것에 너무 신경을 써서 프로젝트의 질이 떨어지도 하는데, 저는 이 책에서
철저한 시간관리를 해야 한다고 교훈을 얻을 수 있었습니다.

"유닛테스트"
마틴 파울러님이 쓴 "리팩토링"이라는 책을 읽으면서(아주 조금만 읽었습니다.ㅠㅠ) 유닛테스트를 알게 되었습니다.
그때까지 유닛테스트가 무엇인지, 유닛테스트가 얼마나 중요한지 몰랐는데, 이책을 읽으면서 유닛테스트의 개면과 필요성을 알게 되었습니다.

개발자가 반드시 해야하는 것. 개발 시간에 반드시 포함되고 미루지 않고 수행해야 하는 유닛테스트는 처음에는 시간이 오래 걸리는 것 같지만,
개발 시간을 단축하고 안정적인 코드를 생산하는 반드시 필효한 존재임을 인식했고, 앞으로 저도 꼭 지켜야 겠다고 생각했습니다.

역시 임백준님, 이 책을 통해서 또다시 저에게 프로그래밍을 재밌게 할 수 있는 힘을 북돋아 주셔서 정말 감사 합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by danguria 2011.01.12 14:00
| 1 |